아태계 서류미비 이민자 청년들이 캐롤송을 부르며 슈머 상원의원실을 점거하다

아태계 이민자 청년들이 슈머 연방상원의원의 디씨 사무실을 방문하여 그가 민주당 지도부로써 클린 드림법안을 금년내 통과시키기 위한 더 강력한 의지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방문단은 미주한인교육봉사단체협의회(미교협)을 대표하는 드림청년들과 커뮤니티 조직가, 협력단체들로 구성되었습니다. 슈머의원의 사무실에 입장한 후, 참가자들은 연말연시 분위기에 맞는 집회노래를 부르며 슈머 의원에게 현 사안의 긴급성을 알렸습니다.

200명 이민자들이 연방의사당에서 시민 불복종행동에 돌입하다

(보도자료) 5,000여명의 서류미비 청년들과, 이민권익 옹호 지도자들과 종교계 지도자들이 12월 6일 정오 12시에 클린 드림법안의 통과와 임시보호신분 프로그램의 영구적인 해결안을 지지하기 위해 어퍼 세나트 파크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 행사에는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이민자들의 증언과 연방의원들의 해결안 촉구 발언, 연방의사당앞에서의 시민불복종 행동으로 이어졌으며, 이에 주디 추 연방하원의원과 루이스 구티레즈 하원의원 및 미주한인교육봉사단체협의회 소속의 참가자 5명을 포함한 182명이 체포되었습니다.

흑인 이민자 및 아시안 이민자들이 워싱턴에서 집회를 가지다

150여명에 이르는 흑인 및 아시아 태평양계 커뮤니티의 지도자와 대표들은 워싱턴 디씨에 모여 조속한 이민정책의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이민정책 관련한 토론에서 종종 다루어지지 않는 흑인과 아태계 이민자 그룹은 힘을 모아 클린 드림법안의 통과와 임시 보호신분(TPS) 혜택자들을 위한 영구적인 해결안을 요구하고자 합니다.

"시간이 없다" 얼바인 월터스 의원실서 드림법안 촉구 집회 열려

민족학교는 노동단체, 이민자권익 단체  SEIU-USWW, OCCCO, CHIRLA 등과 함께 얼바인에 위치한 미미 월터스 연방 하원 의원 (45지구)의 의원실에서 집회를 열고 월터스 의원에게 드림법안 지지를 요구했다. 월터스 의원은 드림법안을 지지하고 있지 않지만 지역구의 아시안 및 라티노 유권자 비율을 보았을 때 표를 움직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와 이민자권익 단체들의 주요 설득 대상 중 하나로 지목 된 상태이다. 집회 참가자들은 아침 건물에 들어가 드림법안 지지 촉구를 요청하는 2,000명 지역구 유권자들의 엽서 카드를 전달했으며, 의원실을 점거 한 후 드림법안 지지 표명을 할 때 까지 나가지 않겠다고 하다가 민족학교의 윤대중 회장이 경찰에 연행되었다. 윤대중씨는 이후 얼바인 경찰소에서 풀려났다. 참가자들은 "시간이 얼마 없다. 이민자 청년들을 위해 드림법안을 연내로 통과시키자"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청년들의 미래 위해 드림법안 지지하라” 얼바인 주민 요구해

미미 월터스 연방하원의원에게 드림법안 지지를 촉구하는 30명의 유권자, 학생, 그리고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의원 사무실 밖에 모였다. 그들은 답을 원했다: 의원은 드리머들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유권자들과 만날 것인가? 드림법안을 지지 할 것인가? 왜 유권자들로부터 도망치는가? 민족학교를 비롯해 OCCCO, SEIU-USWW, CHIRLA 등 지역 커뮤니티 단체들이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는 아시안, 라티노, 흑인 및 백인 주민들이 인근 상업 지구를 내려다보는 거대한 유리 건물의 입구를 반 아치 모양으로 둘러서 있었다. 길 건너에서는 스타벅스, 와후 피시 타코집에서 잠시의 아침 여유를 즐기던 주민들이 주차장에서 집회 인파를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었다. 이 건물 안에 의원의 사무실이 위치 해 있는 것이다. 집결한 이들은 “미미 월터, 우리와 만나라! 만나라”를 외치고 있었다. “우리는 무엇을 원하는가? 드림법안을 원한다!”

하리스 상원의원, 이민자 청년들과 드림법안 지지 의사 재확인해

카말라 하리스 캘리포니아 연방상원의원은 10월 11일 얼바인 주립대학을 방문해 수백 지지자들과 함께 드림법안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고 청년들에게 용기를 가질 것을 주문했다. 민족학교와 CHIRLA 가 행사를 공동 주최하며 회원, 서류미비 이민자 학생, 그리고 지지자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메디칼 치과 혜택 복원

민족학교는 2008년 메디칼 프로그램에서 치과 혜택이 중단 된 이후로 가보리 회원들과 함께 주민들의 사례를 소개하며 지속적으로 치과 혜택 복원을 촉구하는 서명 캠페인 및 의원 설득 활동을 전개 해 왔습니다. 6월 8일 주 의회는 연 3천4백만 달러의 예산 투자를 통해 치과 혜택을 전액 복원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당신의 권리' 스마트폰 앱

이민 단속과 추방 등으로 커뮤니티의 우려가 커진 가운데 미교협과 민족학교는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당신의 권리' 앱을 출시한다. 다양한 언어를 지원하는 이 앱은 경찰이나 이민단속반(ICE)의 단속에 대비하여 사용할 수 있다.. ‘당신의 권리' 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아이폰 버전은 곧 공개 예정)

민족학교 후원회원 모집 - "커뮤니티의 미래에 투자하자"

(보도자료) 민족학교는 4월 28일 부터 일주일 동안 기존의 후원 회원 갱신 및 신규 후원 회원 모집 캠페인을 펼친다. 민족학교는 1994년부터 후원 회원 제도를 운영 해 왔으며, 오늘날 회원 수는 유효 회원만 1,720명에 이른다. 민족학교가 2016년 동안 후원회비, 개인 기부금, 그리고 한돌쌓기 기부를 통해 모금한 자금은 $184,464 달러로, 전체 수입의 14%에 달한다.  민족학교의 김용호 디지털 디렉터는 "지난 한 해 동안 한돌쌓기와 후원 회비를 통해 민족학교를 후원해주신 수천명의 지지자들에게 감사드린다" 라고 말했다.

다민족 단체들 로스앤젤레스 4·29 사태 25주년 맞이해 목소리 모았다

(보도자료) 로스앤젤레스 4·29 사태 25주년을 맞이해 4월 22일 LA 홀만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4·29 리믹스" 다민족 행사에서 다수의 연사들이 소수민족들이 가장 오래 차별을 받아온 흑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힘을 모을 것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한인타운 및 LA남부의 각종 단체의 리더들이 모인 이 자리에서는 "인종차별"과 "자본주의"가 4·29 사태를 불러온 주범으로 지목되었다. 일부 연사들은 이러한 사회적 경향에 맞서는 "혁명"이 필요함을 설파했다.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