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타운 내 신축 저소득층 연장자 아파트: Westmore Linden

West Hollywood Community Housing Corporation은 현재 한인타운-피코유니언 지역에 신축하는 저소득층 연장자 아파트에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이 아파트에는 77개의 유닛이 연장자 유닛, 15개의 유닛이 홈리스 연장자를 위해 배정되어 있습니다. 신청서를 받기 위해서는 전화나 이메일 (714-221-5611 westmorelinden [at] barkermgt.com) 로 연락하면 신청서를 우편으로 보내줍니다. 신청 마감일은 9월 16일입니다.

California tenants will see cap on rent increases under bill sent to Newsom (Los Angeles Times)

SACRAMENTO —  Tenants across California will for the first time have protections against how much landlords can increase their rents after legislators on Wednesday narrowly approved a measure to cap annual rent hikes.
Under Assembly Bill 1482, most yearly rent increases over the next decade will be limited to 5% plus inflation and tenants will receive protections against being evicted without cause. Gov. Gavin Newsom, who brokered the deal that led to its passage, pledged to sign the bill in a statement issued immediately after the vote. The rent caps would take effect Jan. 1.

Opinion: Why Trump Fears Women of Color (New York Times)

Women of color, especially black women, are potent forces in progressive politics, both in office and as organizers who mobilize voters. It seems that liberals take this for granted, but conservatives tacitly recognize the political power of women of color when they try to discredit them through ridicule and harassment. A new report called “Ahead of the Majority,” by the AAPI Civic Engagement Fund and Groundswell Fund uses recently released census data, polling data from the 2018 midterm elections and interviews with community organizers to illuminate the political power of women of color. Their numbers are growing, and they are turning out to vote; mobilizing their families, friends and communities; and taking to the streets.

민족학교 외 11개 단체, 트럼프의 공적부담 확대안에 위헌 소송 제기

민족학교를 비롯해 전국이민법률센터 등 흑인, 라티노, 이슬람계, 일하는 가정, 농장 노동자들을 대변하는 전국의 12개 이민자 권익 및 민권 단체들은 최근 발표된 트럼프 행정부의 "공적 부담 확대안" 규정이 미국 수정 헌법 5조의 평등보호조항을 위반하는 인종차별적인 요소를 담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 국토안보부와 이민국을 대상으로 위헌 소송을 8월 16일 제기했습니다. 트럼프의 인종차별적인 언사와 행정부의 인종차별적인 정책, 그리고 공적부담 확대안이 일하는 가정, 유색인종 이민자들에게 더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인정한 행정부의 행보를 종합해 볼 때 이번 확대안이 인종차별적인 의도를 가지고 추진되었다는 점은 자명합니다. 

"70만 DACA, 체류 허용하라" 총력전 (중앙일보)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프로그램 '다카(DACA)' 수혜자 70만 명의 운명이 걸린 연방 대법원 재판이 석 달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따라 이민자 권익 단체들은 9월부터 다카 프로그램 유지를 위한 캠페인 총력전을 예고하고 있다.

연방 대법원은 최근 다카 프로그램 적법성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다카 폐지 결정에 대한 재판을 오는 11월 12일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인 비영리 단체인 미주한인교육봉사단체협의회(NAKASEC)와 민족학교 하나센터 등도 9월부터 본격적인 캠페인에 나선다. 미주한인교육봉사단체 협의회 김정우 조직 디렉터와 향후 전망에 대해 인터뷰를 했다.

Proposed LA Rules Affecting Homeless People Will Fail (Invisible People)

Picture this: you’re an unhoused person living in Los Angeles, and you’ve found a spot to bed down for the night. It’s quiet, it’s grassy, you feel somewhat safe there, even if just for the night. Then, a police officer comes to rouse you, waking you up and telling you that you’re in violation of LAMC 41.18(d) because you’re only 450 feet away from a nearby school, and not the 500 feet required by the new law.

Páginas

Suscribirse a Korean Resource Center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