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 이영직 내과 전문의, 자신의 서적판매 수익금 민족학교 연장자 봉사활동 위해 전액기부

[이영직 내과의로부터 성금을 전달받고있는 이길주 민족학교 창립 이사 겸 전 이사장, 왼쪽부터 김찬영 전문의, 

이영직 전문의, 이길주 민족학교 창립 이사 겸 전 이사장, 김용호 민족학교 디지털 부장] 

한인타운에서 내과 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이영직 내과 전문의가 자신이 36년동안 의사로써 겪어온 수필집  '나의 주치의'의 판매 수익금(3,000불)의 전부를 지난 8일 비영리 단체인 민족학교에 수 년간 기부하여 많은 한인들로부터 사회에 기부하는 의사로 기억하게 되었다 . 이영직 내과의가 민족학교에 기부하게 된 동기는 환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민족학교의 처방약 보험 변경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2011년부터 매년 후원을 계속해오고 있으며 올해로 7년동안 기부활동을 하고 있다. 

이 기금은 LA 한인타운에서 저소득층 한인 연장자들을 위한 처방약 보험 신청 및 저소득층 주택 신청을 대행하고 있는 민족학교의 봉사 및 교육 프로그램을 위해 쓰이게 된다. 한편 기금을 기부한 이영직 내과의 는 “저소득 연장자들을 위해 무언가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민족학교가 앞으로도 한인 커뮤니티 취약 계층의 권익을 위해 계속 나서주면 좋겠다. 민족학교 같은 비영리단체가 활동을 펼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동참이 필요하다. 다른 분들도 도움에 동참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영직 내과는 266 S. Harvard에 위치하며 36년의 세월을 오직 한인들의 건강을 위해 한결 같은 친절과 정확한 진단으로 환자들의 아픔을 많은 경험을 토대로 치료하고 있는 내과전문의다.

[마틴 최 보도국장]

05/12/2019 - 12:00am

Tag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