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학교 무료 시민권 신청 워크샵

가장 최근 발표된 미 이민국의 2014년 통계 자료에 따르면 시민권 신청이 가능한 한인 영주권자 19만명중 7.7%에 지나지 않는 14,600명 가량 정도가 시민권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열명중 아홉명은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는 권리를 포기하고 있는 셈이다. 2017년에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한인 이민자는 총 14,643명이며, 이중에 캘리포니아 한인 거주자는 총 5,057명이다. 같은 해에 총 3,350명이 민족학교에서 시민권 상담을 받았으며, 이 중에 880명이 시민권 신청을 하였다. 내년 11월에 있을 대통령 선거를 맞아 시민권 취득은 한인 이민자 권익 향상을 위한 필수 과제로 보여진다.

이에 민족학교는 오는 8월 24일 (토요일), 한인 커뮤니티를 위한 무료 시민권 신청 워크샵을 개최한다. 민족학교 크렌셔 사무실에서 진행될 이 행사에서는 시민권 신청서 작성을 무료로 제공하며 저소득층을 위한 이민국 수수료 면제 신청도 함께 진행한다.

가족이민을 공격하는 공적부담 10월 14일부터 시행

(보도자료) 트럼프 행정부는 오늘 공적 부담 수정 사항에 대한 최종안을 발표하고 8월 14일 고지, 그리고 60일 후 10월 14일에 시행에 들어갈 것임을 밝혔다. 이러한 조치는 트럼프 행정부의 인종차별적인 전략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 정책의 도입에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즉시 정부 혜택을 취소하지 말것을 촉구한다. 이 정책은 과거의 정부 혜택에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다.

LGBT Center of OC Needs to Engage in Dialogue (Voice of OC)

Opionion piece by Vu and Huynh:  In the last month, the LGBT Center OC has shown how grievously out of touch they are with the community that they seek to serve. It is disappointing that an organization self-assigned to advocate on behalf of the LGBTQ+ community chooses to erase community voices in favor of a select few on their board. On June 20th, 2019 the LGBT Center OC, also known as the Center, invited uniformed and armed police officers to march with them during the OC Pride Parade. Though Pride is a celebration of our various identities, it is ahistorical to ignore its genesis within decades-long struggles against police brutality led by trans women of color. Today, police brutality continues to enact trauma within black and brown LGBTQ+ communities. Knowing this, the Center moved forward with their decision. There was no room for discussion.

11월 총선·센서스 참여하세요 (한국일보)

오는 11월 버지니아 총선과 내년 실시되는 인구조사(Census)를 앞두고 한인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이 전개되고 있다. 최근 강화되고 있는 이민단속에 따른 피해나 반이민정책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막기 위해서는 투표참여가 중요하다고 한다. 미교협 남명진 커뮤니티 담당자는 “올해 버지니아 총선은 이민자 권익을 대변하는 정치인들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는 기회”라며 “이번 선거에서 우리의 목소리를 내기위한 노력, 적극적인 투표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교협은 또 내년 실시되는 인구조사도 얼마나 많이 참여하는가에 따라 그에 적합한 정부지원이나 정책적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만큼 한인사회 파워를 보여주기 위한 센서스 참여도 강조하고 있다. 

Coalition publishes letter blasting O.C. and Westminster officials for stances against Calif.’s sanctuary law (LA Times)

A coalition of 25 Vietnamese American, Asian American, immigrant, student, and civil rights organizations published an open letter on Monday slamming Orange County government officials for siding with the Trump administration as it challenges California’s so-called “sanctuary” law, which prohibits state and local police agencies from using their resources to enforce federal immigration law.

Protesters Killed A Plan For A Koreatown Homeless Shelter. But That's Just The Beginning. (LAist)

At the first protest against a planned shelter in Koreatown, Johnny Byul Lee was the lone counter-protester. “Oh man, my own people are showing no compassion,” he thought. “I don't want everyone to think that that's how all of us are.” He went to the first rally with a sign that read “Koreatown, Choose Love” handwritten in thick black marker — the lone counter-protester. Some protesters yelled at him in Korean. “They were really mad at me because they felt like I (had) betrayed them,” Lee said. “They also said ‘You're not really Korean because if you were then you'd understand what we're doing.”

법률 전문가, "공적 부담 규정 개정안 당장은 수혜 중단 할 필요없어" (라디오서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  정부 보조금에 의존하는 것이 영주권·비이민 비자 기각 사유가 될 수 있다는 내용의 ‘공적 부담(public charge)’ 규정 개정안이 발표되면서 이민자들이  정부 보조를 받는것을 꺼리는 추세입니다. 전문가들은 개정안이 시행되더라도 시행전에 받은 정부 혜택에 대해서 소급 적용해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은 현저히 낮을 것으로 보고  현재 받고 있는 정부 혜택을  포기하지 말고,   최종 결정이 날때까지는 계속해서 받도록  권고했습니다.

Páginas

Suscribirse a Korean Resource Center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