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카섹 임원진, 휴스턴 재방문 (중앙일보)

서류미비자 청년추방 유예 프로그램(DACA) 해당자들을 돕기 위한 투어프로그램으로 올 3월 휴스턴을 방문했던 나카섹 김정우 디렉터를 비롯한 젊은 청년들이 다시 휴스턴을 찾는다. 김정우씨는 “현재 서류미비자 청년추방 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혜택을 받고있는 청년들은 약 80만명이고, TPS 프로그램 혜택을 받는 사람은 30만 명이 넘는 만큼 드림법안은 서류미비학생에게 시민권에 이르는 기회를 제공하는 중요한 법안”이라며 “오는 7월 23일(화) 오전 10시에 휴스턴 한인회관을 방문해 DACA수혜자로서 알아야 할 정보들을 제공할 예정이며, DACA수혜자들의 권리를 찾기 위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정보제공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Building the Asian American Movement: Then and Now (KCRW)

Museums are increasingly adding social and political activism to their schedules of events. A panel at the Japanese-American museum in Little Tokyo will take a cross-generational look at the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Asian American communities face as they continue to grow and engage in political action around causes including the fight against gentrification, organizing immigrant workers and other political campaigns. Eddie Wong, co-founder of Visual Communications, the first Asian Pacific American media organization in the country, will highlight the visual dimensions of protest, and will moderate a conversation with Florante Ibanez, Miya Iwataki, Sandy Maeshiro, Tiffany Do, Frances Huynh, Sophia Cheng, Jonathan Paik, and Sophia Cheng.

이민생활의 최대 어려움은 ‘경제적 문제’ (한국일보)

한국일보 미주본사 창간 50주년을 맞아 본보는 미 전역 한인들을 대상으로 의식 및 생활실태를 파악하고 역동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한인사회의 변화상을 알아보기 위한‘미주 한인 의식·생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미주 한인사회의 의식·실태’ 설문조사 결과 ‘미국 이민생활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은 무엇입니까’라는 물음에 응답자들은 경제적 부족함(35%)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체류신분, 구직, 언어장벽 등 기타의 답변이 25.2%로 그 뒤를 이었고, 문화적 차이로 이민생활에 외로움을 느낀다는 답변은 14.6%를 차지했다.

2020 Census Won’t Have Citizenship Question as Trump Administration Drops Effort (New York Times)

The Trump administration said Tuesday that it would be printing forms for the 2020 census without a question asking about citizenship, abandoning its quest to add the query after being blocked last week by the Supreme Court. The decision is a victory for critics who said the question was part of an administration effort to skew the census results in favor of Republicans.

CNBC: Supreme Court to decide whether Trump can terminate Obama-era DACA program

The Supreme Court says it will hear arguments over the legality of the Trump administration’s decision to terminate the Obama-era immigration program. DACA shields certain young migrants brought to the United States illegally from deportation and allows them to receive work permits. The justices announce in an order that they will review three cases on the matter in their next term, beginning in October. A decision is expected by next June, in the thick of the 2020 presidential campaign.

Supreme Court delays moves by Trump Administration to add anti-immigrant citizenship question

Today, the Supreme Court delayed its decision on whether to add a “citizenship question” to the 2020 Census citing legally inadequate explanations from the lower courts. The decision on whether to add the citizenship question now remains up in the air as the Supreme Court is now waiting for a fuller explanation from the lower courts before moving forward. NAKASEC & Affiliates will be following the Citizenship Question closely and will alert our community of any new developments. Furthermore, we urge AAPIs, immigrants, and communities of color to participate as best as they can in the 2020 Census. We remain committed to our fight for full citizenship for all and an inclusive democracy.

인구조사 용지에 이민자에게 위협적인 시민권 여부 질문을 추가하려고 했던 트럼프 행정부의 시도가 지연되다

(보도자료) 이민자 커뮤니티와 민주주의의 원칙을 훼손하려는 의도로 인구조사 용지에 시민권과 이민신분 여부를 묻는 질문을 추가하려고 했던 트럼프 행정부는 오늘 연방대법원의 판결을 통해 계획 추진이 지체 될 전망이다. 연방대법원은 트럼프 행정부측이 제공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연방 지방법원을 통홰 다시 근거를 제출 할 것을 주문했다. 나카섹과 단체들은 앞으로도 인구조사 질문의 추이를 주시하며 이에 대해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전달 할 것이다. 동시에 아시안, 이민자, 소수민족 사람들이 최대한 2020년 인구조사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 모두를 위한 시민권과 폭넓은 민주주의를 위한 싸움에 함께 하자.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 - 이민자 수용소 사용 반대 집회

과거 미국 원주민, 일본계 미국인 등 소수민족 수용 목적으로 사용된 포트실(Fort Sill) 미군 시설을 트럼프 행정부가 1,400명에 달하는 이민자 어린이 및 서류미비 이민자 수용 목적으로 사용하려고 하자 미국 전역의 민권 단체들이 반발하는 가운데 6월 27일 로스앤젤레스 리틀도쿄 JANM 박물관 앞 민주주의 광장에서 민족학교 등 500명의 인파가 모여 트럼프 행정부의 비인도적인 이민자 및 이민자 어린이 수용 정책을 규탄했다.

Páginas

Suscribirse a Korean Resource Center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