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l Porter to co-sponsor a clean DREAM Act!

On March 12, Congresswoman Lucille Roybal-Allard introduced H.R. 6, The Dream and Promise Act, to protect Dreamers and TPS (Temporary Protected Status) and DED (Deferred Enforced Departure) recipients. The bill allows Dreamers and individuals with TPS and DED status to contribute fully to the country they love and know to be their home by providing a pathway to citizenship.  Congressmember Katie Porter has not yet co-sponsored the Dream and Promise act. We are urging our members to call the congressmember and ask her to co-sponsor the Dream and Promise Act. 

한국일보: 한인타운 홈리스 주거공간 설명회

LA시의 심각한 노숙자 문제 대처를 위해 LA 시정부가 각 지역에 노숙자 임시 거주시설을 설치하는 ‘브릿지 홈’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논란 끝에 시의회 10지구 노숙자 셸터 부지로 확정된 한인타운 인근 윌셔 블러버드와 후버 스트릿에 들어설 노숙자 수용 시설의 건설 플랜이 확정됐다. 건설 조감도에 따르면 이 시설은 야자수 나무 등으로 꾸며져 주변 지역시설과 잘 융합되도록 디자인됐으며 건물 입구와 유닛 주변에는 지역 발전과 관련 프로젝트에 기여한 지역 주민들의 사진과 이야기들을 전시해 친환경 공원 형태의 이미지를 연출한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애완견 출입이 가능한 구역, 식사 구역, 위생시설, 창고 등이 완비될 예정이다.

오렌지 카운티 청년 모임

민족학교의 오렌지 카운티 지역 청년 모임(FOREground)과 함께 하세요! 이 모임을 통해 18세-24세 청년들은 정체성, 시민참여, 인종 정의, 이민자 정의, 경제 정의를 추구합니다. 오렌지 카운티의 소수민족 커뮤니티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청년은 정책 논의에 영향을 끼치고 사회와 나라를 더 정의로운 방향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3월 13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4:30 에 모입니다. 참석 확인

라디오코리아: 민주당 연방 하원서 드림법안+TPS난민 법안 상정

드리머 210만명과 이재민 40만명 등 250만명에게 영주권, 시민권까지 허용하려는 ‘드림과 약속법안’이 민주당 하원에서 상정되었다. 다만 드림과 약속법안이 단독으로 공화당 상원에서 가결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까지 받아 최종 성사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Vox: House Democrats introduce bill to offer 2.5 million immigrants chance at permanent status

House Democrats are teeing up their next major piece of legislation: an immigration bill that would allow as many as 2.5 million people to apply for legal status and put them on a path that could ultimately lead to US citizenship. The Dream and Promise Act would allow DREAMers to apply for legalization, and TPS holders to apply for green cards. The bill won’t pass into law in its current form. But it reflects a new Democratic consensus.

FOREground meetings coming back in March 2019

Wanna change OC/be civically engaged, but don't know where to start? FOREground is the space for you! The Future Organizers Rooted in Empowerment ground (FOREground) seeks to educate youth on our collective and individual identity and shared struggle in order to empower them to become civically engaged leaders and advocate for their community on issues of racial, immigrant, and economic justice. Because of their sheer size, the youth of color community has the potential to drive policies and shape the county to better represent their needs and interests. We will start meeting weekly on Wednesdays, beginning in March!  RSVP here!

중앙일보: LA교사파업 '후폭풍' 시작…토지세 올려 교육예산 마련

LAUSD 이사회는 지난달 28일 토지세(parcel tax) 인상을 통해 부족한 교육예산을 마련하는 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에 따라 LAUSD는 오는 6월 4일 실시되는 카운티 선거에 토지세 인상안을 카운티 발의안으로 상정한다. 이사회는 당초 이 안을 오는 11월 선거에 추진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지난달 교사파업 후 체결한 새 계약 내용에 따라 추가 예산이 불가피해지면서 토지세 인상안 계획을 앞당겼다.

LA Daily News: LAUSD school board floats possible parcel tax in wake of teachers strike

The Los Angeles Unified School District Board of Education began discussions Tuesday morning to increase district revenue via a possible parcel tax, one month after the district reached an expensive contract agreement with striking public school teachers. Hoping to harness popular support for public schools in the strike’s aftermath, district policy professionals proposed that the school board submit a parcel tax measure for local special election ballots as early as June 4th or Nov. 5th of this year.

Páginas

Suscribirse a Korean Resource Center RSS